본문 바로가기

일반상식

모기의 종류와 피를 빨아먹는데 걸리는 시간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

모기의 종류와 피를 빨아먹는데 걸리는 시간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

모기는 세계적으로 2,700여 종류가 있으며 64km 밖에서도 사람 냄새를 맡을 수 있다.

피를 빠는 것은 암모기인데 모기가 한번 피를 빠는데는 8-10초가 소요되며 한번에 빨아먹는 피의 양은 약 5㎕. 가장 활동적인 시간은 밤 10시에서 새벽 2시, 곧 먹이가 잠자는 시간이다.

피를 빠는 순간 피의 응고를 막기 위해 항응혈제를 사람의 몸 속에 주입하는데, 바로 이때 병원균이 사람에게 전염된다. 한국에는 중국얼룩날개모기(말라리아), 작은빨간집모기(일본뇌염), 토고숲모기(사상충에 의한 상피병) 등 3종류의 전염성 모기가 있다.

모기는 사람 몸에서 발산하는 열기, 이산화탄소, 땀, 젖산 등을 감지하여 먹이감을 찾는다. 미 농업연구원의 울리치 버니어(Ulrich Bernier)에 따르면 사람의 몸에서 발생하는 270가지 이상의 화학적 냄새가 모기를 유혹한다.

특히 모기는 한가지 냄새를 특별히 좋아하기보다는 여러가지가 뒤섞인 복합적 냄새를 선호한다. 아프리카 모기는 사람의 발을 주로 공격하는데 발냄새와 같은 냄새가 나는 림버그치즈도 좋아한다고 한다.

또한 모기는 열이 많아 땀을 많이 흘리는 어린이와 화장으로 인해 잡다한 화학적 냄새가 많은 여자를 더 좋아한다.

특히 임신중인 여성은 모기에 노출될 확률이 보통사람보다 2배는 높다. 임신한 여성은 호흡량이 많아 호흡을 통해서 더 많은 화학물질을 발산하고 또 체온이 높아 피부의 휘발성 화학물질이 더 많이 배출되기 때문이다.

늦은 감은 있지만 이제 모기와의 전쟁에 ‘유전자 무기’의 도입이 본격화하고 있다. 위스콘신 대학의 브루스 크리스탠선(Bruce Christensen) 박사팀은 모기에 기생하며 전염병(특히 말라리아)을 옮기는 기생충을 살해하는 강력한 유전자를 모기 유전자 중에서 찾아나섰다.

결국 이 연구팀은 기생충을 죽이는데 특출한 면역능력이 있는 모기를 발견하고 이를 토대로 백신전략을 수립했다.

모기의 면역반응을 촉발하는 유전자를 모기에 주입하여 말라리아 등에 강력한 면역기능을 가진 모기(소위 유전자변형 녹색모기)를 만들고 이를 감염율이 높은 지역에 방출하여 전체 야생의 모기에게 전파함으로써 모기를 매개로 한 병원균의 전염경로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전략이다.

모깃불의 연기에서 유전자 무기의 도입에 이르기까지 인류와 모기의 전쟁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인류는 과연 언제까지, 매년 수백만 명의 목숨을 모기에게 상납해야 하는가? 만물의 영장인 인류의 체통이 도대체 말이 아니다.

출처 : http://kin.naver.com/detail/detail.php?d1id=11&dir_id=11&eid=RGxt3w5TFdxvbKOCl2s8wPRcMDt0o8Yz

제주삼다수, 2L,... 오뚜기 진라면 매운... 상하목장 유기농 흰... 남양 프렌치카페 카... 고려인삼유통 홍삼 ... 종근당건강 오메가3... 요이치 카링 유무선...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