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멋/패션/유행/패션

한복의 보관과 세탁방법

한복은 무엇보다 입고 난 후 어떻게 보관해야 할지 몰라 그냥 내버려두기 일쑤다.

하지만 한복은 자주 입는 것이 아니기에 보관할 때 잘 보관해야만 언제나 새옷처럼 꺼내 입을 수 있다. 옷감이 상하지 않고 바르게 보관하고 세탁하는 법을 알아두자.


남자 저고리

고름 두짝을 나란히 포개어 병풍 접기를 한 다음 양쪽 소매를 길쪽으로 접어 큼직하게 놓는다.
 


남자 마고자

마고자는 저고리 위에 끼워 정리하면 모양도 변하지 않고좋은데 양쪽 소매만 길쪽으로
접으면 된다.

 


남자 바지
밑위선을 꺾어 포개고 밑아래의반과 밑위의 반을 마주 접어중앙으로 포갠다.

 


여자 저고리

1. 소매를 펼친 다음 고름 두 짝을 가지런히 하여 길 위에 옆으로 포개 놓는다.

 

2. 양쪽 소매를 길쪽으로 꺾어 접어놓는다.

 


여자 치마

치마폭을 네 겹으로 접고 길이를 반으로 접는다.
 

 

전통한복은 대부분 행사때나 명절에만 입기 때문에 입은 다음에는 잘 손질해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자주 입지 않는 한복은 옷걸이에 오래 걸어두면 색이 바래고 올이 늘어지므로 되도록 큼직하게 개켜서 서랍장이나 널직한 상자에 넣어 보관하는 것이 좋다.

여자한복 저고리는 펼친 뒤 고름을 두짝 가지런히 해 길 위에 옆으로 포개놓은 다음 양쪽소매를 깃쪽으로 꺾어 접는다. 치마는 폭을 네 겹으로 접고 길이를 반으로 접어 놓는다.

남자한복 저고리는 곱게 펴놓고 양소매를 진동에 접어 포갠 다음 고름 두 짝을 나란히 병풍접기로 접어서 아랫길을 3분의 2쯤 소매 위로 깃이 접히지 않도록 접어 올린다. 조끼는 등의 중심선을 접어 네 겹이 되도록 한다.바지는 두 가랑이 밑위선을 꺾어 포개고,밑아래 반과 밑위의 반을 접어 중앙으로 포갠다.대님과 허리띠는 잃어버리기 쉬우므로 따로 접어 바지갈피나 주머니 속에 넣어두면 좋다.

두루마기는 저고리와 같이 펼쳐 놓고 고름 두짝을 가지런히 해 옆으로 놓은 다음 진동선을 접어 두 소매를 마주 포게 놓는다. 위에서부터 전체길이의 3분의 1선을 양손으로 쥔 다음 접어서 3층이 되게 해 소매를 접은 것이 제일 위에 오도록 한다.



  ° 보관법
한복은 큼직하게 개켜 두어야 옷감이 상하지 않는다. 평상시에 한복을 자주 입는다면 꺼내기 쉽게 옷걸이에 걸어 두어도 무방하지만, 자주 입지도 않는 한복을 구겨진다고 해서 옷걸이에 걸어두면색이 바래고 깃의 형태가 바뀌어 다시 입으려면 거추장스럽다. 그래서 우리조상들은 큼직하게 개켜 횃대에 보관했지만 현대에는 무리이다. 요즘은 한복을 맞추게 되면 한복가게에서 상자에 담아 포장을 해 주는데, 이 상자를 버리지 말고 입고 난 후 상자 안에 잘 개어서 넣은 다음 뚜껑을 닫아 보관하면 좋다.


  ° 세탁법
한복은 소재가 얇고 바느질이 섬세한 깨끼 바느질이 주종을 이루기 때문에 잦은 드라이 클리닝을 하면 탈색되거나 바느질이 상할 우려가 많다. 만약 파티에서나 식사시간에 음식을 먹다가 흘렸을 때 얼룩이 생기면 벤졸로 가볍게 문질러 주면 얼룩이 지워진다. 한복세탁법은 소재에 따라 다른데, 천연섬유인 명주는 드라이 클리닝을 하는 것이 좋으며, 합성섬유는 손빨래를 해도 무방하다.
특히 손빨래를 할 경우 세탁기를 사용하면 옷감의 올이 튀거나 모양이 손상되기 쉬우므로 손으로 직접 살살 비벼서 빨아야 한다.

제주삼다수, 2L,... 오뚜기 진라면 매운... 상하목장 유기농 흰... 남양 프렌치카페 카... 고려인삼유통 홍삼 ... 종근당건강 오메가3... 요이치 카링 유무선...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