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금융/재테크/보험

해약 해서는 안될 보험


 

보험계약을 해약할 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무리 생활이 어렵더라도 다음과 같은 경우는 해약을 재고 해야 하겠습니다...
 
첫째, 보험료 납입기간은 끝났지만 보험기간이 많이 남은 상품이다.

         대부분의 보험가입자는 보험료를 다 내놓고 갑자기 자금이 필요할 때 아무 생각없이 이런 보험을

         해약하는 경우가 있다. 정말 어리석은 발상이다.

         차라리 약관대출을 이용, 자금을 활용하는 것이 훨씬 유리하다.
         
둘째, 암보험 같은 질병보험의 대안없는 해약이다.

         보통 암보험은 가입 후 90일이 경과되어야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것도 1년내는 50%밖에 혜택을 보지 못한다. 더 좋은 보험 가입하려다 이 기간 안에 암이라도

         덜컥 걸리면 큰코 다친다. 새 보험을 가입하더라도 이러한 점을 깊이 생각해서 갈아타야 한다.
         
셋째, 과거 가입한 확정금리형 고금리 상품은 무조건 그냥 둬야 한다.

         다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현재는 실질금리가 거의 마이너스 상태다. 보험상품 또한 예정이율이

         기껏해야 4%대로 낮게 설정되어 있고, 그나마 대부분 금리연동형 상품이다.

         그러나 1990년대에 판매된 상품은 7.5% 이상의 고금리 확정상품이 많았고, 심지어 10%를 넘는

         상품도 있었다. 이러한 상품은 현재 눈씻고 찾아봐도 없는 만큼 가지고 가는 게 훨씬 유리하다.
         
넷째, 보장을 받았거나 받고 있는 상품은 손대지 마라.

         어떤 질병으로 보장혜택을 받으면 다른 종신보험 등을 가입하는 데 지장이 많다.

         위험발생 가능성이 큰 만큼 다른 보험회사에서는 인수를 꺼린다.
         
다섯째, 오래된 보험은 해약하지 않는 것이 좋다.

            보험은 젊었을 때 가입한 상품이 유리하다.

            나이가 들어 새로 가입하려면 비싼 보험료를 지불해야 한다.
           
여섯째, 배당상품은 만기까지 유지하는 것이 유리하다.

            2000년 이전의 배당형 상품은 매년 수령하는 배당금이 많게는 1회 보험료의 두 배 이상이나 된다.

            따라서 해당 회사는 보험리모델링이라는 미명 아래 종신보험 등으로 계약 전환을 종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절대 넘어가선 안된다.
           
일곱째, 보험기간 중 건강상태가 안 좋을 땐 무조건 유지해야 한다.

            고혈압, 당뇨병 등이 걸렸을 때 해약하면 이후 보험가입이 전혀 안될 수도 있다.

            따라서 건강에 이상 징후가 있다면 해당 보험은 해약하면 안된다.

제주삼다수, 2L,... 오뚜기 진라면 매운... 상하목장 유기농 흰... 남양 프렌치카페 카... 고려인삼유통 홍삼 ... 종근당건강 오메가3... 요이치 카링 유무선...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