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금융/재테크/경제일반

ELS(Equity Linked Securities) "주가연계증권"은 무엇이고, 어떻게 하는 것인가?

ELS에 대해서 이해하려면 파생상품에 이해가 필요합니다.  제 생각대로 말씀드리면 금융공학적인 언어들이 많이 들어가기에 설명을 이해하시기 편하게(?) 해드리기 위해 매일경제 신문(2007년 3월 2일자)에서 내용을 기본으로 하여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1)ELS의 상품구조
ELS(Equity Linked Securities)는 크게 채권ㆍ주식ㆍ워런트(ELS에 싣는 구조화된 옵션) 세 부문으로 구성된다. 이 세 가지 상품을 적절히 조합해 특정 조건에 맞는 수익률을 발생시키는 상품입니다.

투자금을 100이라고 하면 먼저 투자금의 60~90%는 신용도가 양호한 (국공)채권에 투자한 뒤 (국공)채권, 이자 등을 고려해 원금을 보전하도록 맞춥니다. 이후 남은 자금을 갖고 옵션(주식과 워런트 등)에 투자해 연 10% 안팎의 수익을 추구하는 상품입니다.

ELS는 주가가 오를수록 수익이 많아지는 주식이나 펀드와 성격이 조금 다릅니다. 주가가 아무리 올라도 수익률은 어느 정도 선에서 멈춰 버릴 수 있고, 많이 빠지지만 않으면(기초자산 기준가격대비 60~70%) 짭짤한 수익률을 챙길 수도 있습니다.

=======================================================================

이 부분부터는 참고삼아 읽어 보신면 됩니다^^


구조화된 옵션복제 부분에서는 더 다양하게 구성할 수 있다<네이버 지식인에 있는 내용입니다>


단순하게는 콜옵션 매수만을 하여 원금보장에 주가상승시 일정비율의 추가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가 하면,

주가상승을 강하게 확신할 때에는 콜옵션 매수(적은 프리미엄 지불, 주가상승시 수익 향유-한국 ELS주력상품구조)와 풋옵션 매도(주가상승시 프리미엄만 수취) 를 병행하여 더 큰 수익을 추구할 수도 있다.


또한 반대로 주가하락 예상시 풋옵션매수를 통하여 주가하락시 수익이 나는 구조를 만들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다양하게 구성하다보면, 기초자산 가격상승에 비례하여 수익이 발생하다가 특정 경계수준에 도달하면 특정 리베이트만 지급하는 Knock-out형,


기초자산의 가격이 행사가격보다 높을 경우에만 일정한 수익을 지급하는 Digital형 등 수 많은 유형의 ELS가 고객의 기호에 맞게 맞춤형으로 나올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 투자자들이 ELS를 어려워하는 것은 각 상품들이 워낙 다양한 구조를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단 최근 유행하고 있는 두 가지 ELS 유형을 숙지해두는 게 좋습니다.


요즘 가장 많이 판매되는 '스텝다운형'을 살펴보자. 스텝다운형 ELS는 대부분 '○○전자와 ○○텔레콤 주가를 ○개월마다 중간 평가해서 평가일에 ○○% 이상 하락하지 않으면 연 ○○% 수익을 지급하고 조기 상환한다'는 형태를 취한다. 그런데 조금만 자세히 살펴보면 중간 조기상환평가일의 평가기준이 시간이 지날수록 내려가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가령 첫 평가일엔 기준가 대비 85% 이상만 유지하면 되는데 두번째 평가일엔 80%, 세번째는 75% 등으로 투자자들에게 더 많은 기회(혜택)를 주게 되는 구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두번째 '녹아웃형'은 이른바 '터치조건'만을 갖고 만들어진 상품이다. 대부분 '중간평가일에 ○○전력과 ○○제철 두 종목의 비교주가가 ○% 이상 오르면 연 ○% 수익률을 지급한다'는 형태다. 스텝다운형과 비교해보면 조기상환 조건이 한 개뿐이라는 차이가 있습니다.


ELS에 투자했는데 최종 만기까지 조기상환을 하지 못했다면 수익은 어떻게 될까요? 이럴 경우를 대비해 다른 조건을 마련해두고 있다. 가령 '최종만기일까지 장중 또는 종가 주가 기준으로 40% 이상 한 번도 하락하지 않으면 연 ○% 수익률을 지급한다'는 식이다.

이때 적용되는 수익률은 통상 조기상환 때보다 낮은 편입니다(이 수익률이 현실적인 투자수익률입니다).



(2) ELS에 대한 오해

ELS를 원금보장 상품으로 오해하기도 하는데 사실과 다릅니다. ELS 상품설명서 가장 마지막 부분에는 원금 손실에 대한 조건이 명시돼 있습니다(원금보장 명시된 상품만 원금보장됩니다. 대개 원금보장형ELS의 수익률 추구구조은 넉아웃형태가 많고 추구하는 수익률도 연 4~8%대로 낮은 편입니다). 보통 조기상환을 하지 못한 채 최종 만기일까지 갔을 때 만기주가가 최초 기준가 대비 ○% 이상 하락했거나 하락한 적이 있으면 하락폭이 큰 종목의 하락률만큼 손실을 보게 됩니다.



ELS를 비과세상품으로 오해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사실과 다릅니다. 채권(투자금의 60~90%)+옵션(10~40%)의 구조화된 금융파생상품이기 때문에 채권에 준하여 과세 처리됩니다. 즉 금융소득에 대해 15.4%과세되는 상품입니다. 또 이자소득이 연간 4,000만원을 넘게 되면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이 되셔서 고율의 세율이 적용되게 됩니다만 고액자산가를 제외하고는 일반적인 경우 해당되시는 경우는 없습니다.



(3)ELS 투자시 주의하실 점


ELS 투자자들은 가입에 앞서 반드시 해당 상품의 기초자산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바로 기초자산으로 사용되는 종목의 주가 전망입니다.

만약 향후 세계 IT경기가 최악으로 치달을 것으로 생각한다면 삼성전자를 기초자산으로 포함시킨 ELS도 결코 안전하다고 할 수 없을 것입니다.

특히 ELS 투자시점 이전 해당 기초자산의 주가 흐름은 중요한 체크 포인트입니다. 특별한 재료로 단기간에 급등한 상황이라면 투자를 피하는 게 현명한 방법입니다.

한국채권평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현재 아직 만기에 도달하지 않은 ELS 상품 중 126개가 원금 손실 가능 구간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각 ELS가 기초자산으로 삼았던 일부 종목 주가가 급락해 원금보존 구간을 벗어났기 때문입니다.


◈ ELS를 발행하는 증권사의 신용등급과 안정성은 어느 정도인지 체크하셔야 합니다


◈ ELS투자시 달성 가능한 수익률을 연간 수익률로 환산하여 다른 금융상품의 수익률과 꼼꼼히 비교해 보고 결정하셔야 합니다.

출처 : 네이버 지식iN
원문보기 : http://kin.naver.com/detail/detail.php?d1id=4&dir_id=40306&eid=7+ZoW6WnjW5BAxQL2Qo34gJTB7q0a7Wf&qb=ZWxzILChwNTHz7fBuOk=&pid=e/WfLloQsC0ssb6Om/osss--511373&sid=R-tLb0U0@0cAAD5c7ZE

제주삼다수, 2L,... 오뚜기 진라면 매운... 상하목장 유기농 흰... 남양 프렌치카페 카... 고려인삼유통 홍삼 ... 종근당건강 오메가3... 요이치 카링 유무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