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용

신용등급을 올리는 방법 하단의 내용은 매일경제를 통해 내용을 스크랩하였으며, 이에 따라 필자가 추가 정보를 기재하였다. 은행 한두곳 집중거래하면 금리 혜택 신용대출은 담보대출과 달리 대출신청인의 신용평가 결과에 따라 대출 여부가 결정되고, 적용금리도 연 5~6% 이상 크게 차이날 수 있다. 따라서 필요한 만큼 유리한 금리로 받으려면 본인의 신용도 관리 즉 '신용테크'를 생활화하는 게 좋다. : 이것은 금융거래에 시작 발판을 만들기 위해 본인의 조건을 끌어올려야 한다. 주거래 은행을 하나 선택하여 예금, 적금, 급여 자동이체, 마이너스 통장(이것은 신용카드보단 저금리 조건이기에 신용카드 현금서비스 증액보단 마이너스 통장 발급기준이 옳다. 마이너스 통장 발급 기준은 예, 적금과 급여이체 내역과 신용거래 6개월조건상 미연체시 신청 .. 더보기
개인회생 쉽게 이해하기 1. 개인회생이란 개인회생이란 총채무액이 무담보채무의 경우에는 5억원, 담보부채무의 경우에는 10억원 이하인 개인채무자로서 장래 계속적으로 또는 반복하여 수입을 얻을 가능성이 있는 자가 원칙적으로 일정한 기간(통합도산법은 5년을 초과하지 못함) 가용소득 전부를 변제하면 변제하지 못한 채무를 면제받을 수 있는 제도를 말합니다. 1) 개인채무자만이 이용가능합니다. 2) 장래 계속적으로 수입을 얻을 가능성이 있는 개인이 이용할 수 있는데 매월 급여나 연금 또는 이와 유사한 정기적이고 확실한 수입을 얻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급여소득자)와 부동산이대소득, 사업소득, 농업소득 임업소득 그 밖에 이와 유사한 수입을 장래에 계속적으로 또는 반복하여 얻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영업소득자)가 대상입니다. 3) 변제기간 5년.. 더보기
잘못 알고 있는 신용상식 10가지 <잘못 알고 있는 신용상식 10가지> 연체대금을 다 갚으면 예전의 신용등급을 즉시 회복할 수 있을까. 아니다. 연체하면 신용등급이 바로 떨어지지만 연체대금을 갚았다고 해서 곧바로 원래대로 올라가지는 않는다. 소폭 상승할 뿐이다. 한국개인신용(KCB) 서태열 홍보팀장은 23일 "연체기록은 일정기간 보전돼 신용도 평가에 영향을 준다"면서 "지속적으로 건전한 신용생활을 하는 것만이 신용도를 올리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KCB가 소개한 잘못된 신용 상식 10가지. ◇ 소득이 적으면 신용등급이 낮다(×) = 소득이 적더라도 카드 결제, 대출이자 결제 등 건전한 신용생활을 하면 신용등급이 높고 계속 올라갈 수 있다. 반대로 소득이 많더라도 자주 연체를 하는 사람은 신용등급이 낮게 나올 수 있다. ◇ 카드 없.. 더보기